초록나라 작은도서관

2013.04.10

우리 모두가 함께 만든 도서관
초록나라 작은도서관

KB 작은도서관 고맙습니다 작은도서관 사례집

_ story 01 백지장도 맞들면 낫대요, 저도 돕겠어요

““고맙습니다 작은도서관 지원사업 공고.”(사)한국어린이도서관협회로부터 이 공고를 처음 접하게 된 날 초록나라 어린이도서관에서는 운영위원 10명을 중심으로 긴급회의를 열었다. 냄새나는 화장실, 좁은 공간과 책 읽기에도 힘든 조명, 찬바람이 숭숭 들어오는 창문 등 열악한 환경인데도 불구하고 지역주민들의 사랑과 관심 속에서 어렵게 운영해오던 차에 작은도서관 조성을 지원해 준다는 공고는 무엇보다도 반가운 소식이었다.

“환경적인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어린이들과 함께 우리 도서관을 찾아주는 수많은 지역주민들을 보면서 좀 더 편안하고 안락한 환경이 필요하다고 늘 갈망해 왔는데 좋은 기회를 만났다고 생각합니다.” 신청을 해놓고도 불안해하며 결과를 기다리던 중 조성지로 선정되자 운영위원은 물론 지역주민 모두가 기쁨에 들떠 작은도서관 리모델링에 들어갔다. 어떤 모습으로 새로운 작은도서관을 만나게 될까? 수백 명의 회원들이 마치 자신들의 보금자리를 짓는 마음이 되어 십시일반으로 관심과 힘을 모았다. 그들이 사랑해오고 앞으로도 사랑해 갈 초록나라를 위해.

“환경적인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어린이들과 함께 우리 도서관을 찾아주는 수많은 지역주민들을 보면서 좀 더 편안하고 안락한 환경이 필요하다고 늘 갈망해 왔는데 좋은 기회를 만났다고 생각합니다.” 신청을 해놓고도 불안해하며 결과를 기다리던 중 조성지로 선정되자 운영위원은 물론 지역주민 모두가 기쁨에 들떠 작은도서관 리모델링에 들어갔다. 어떤 모습으로 새로운 작은도서관을 만나게 될까? 수백 명의 회원들이 마치 자신들의 보금자리를 짓는 마음이 되어 십시일반으로 관심과 힘을 모았다. 그들이 사랑해오고 앞으로도 사랑해 갈 초록나라를 위해.

  • “작은도서관이 이들에게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버스를 타고 40~50분 환승해서 가야 할 정도로 다른 도서관은 멀리 있고, 가까이 있는 새마을 문고는 제대로 된 도서관서비스가 힘든 지경이었습니다.”
  • 상황이 이러했기 때문에 지역주민들의 초록나라 사랑은 더 뜨거웠는지 모른다. 리모델링 작업에 회원들 60여 명이 매달 5,000원씩 모은 돈을 보탰다. 길지 않았던 리모델링 과정 중에, 후원회원들, 대출회원들, 자원봉사자들, 주부들이 모두 10여 차례가 넘는 회의에 참여했고 모두의 의견을 모았다.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며 어려운 가운데서도 마음과 힘을 모았던 것이다.
  • “초록나라라는 이름에 어울리도록 안정적이고 친환경적인 분위기로 콘셉트를 맞추었습니다. 원색적인 색상보다 편안하고 따뜻한 느낌이 들도록 말입니다. 모든 것의 제1원칙은 주 이용자층인 어린이의 눈높이와 감성에 맞추자는 것이었습니다. 이 지역의 어린이들에게는 작은도서관이 방과 후 교실이고 학원이며, 또 하나의 가정이니까요

_ story 02 찾아가는 도서관, 삶의 어려움까지도 서로 나누는 도서관

초록나라 작은도서관의 가장 큰 자랑거리는 단연코‘찾아가는 도서관서비스’이다. 초록나라 작은도서관은 사람들을 기다리고만 있지 않고, 장애인이나 미취학아동이 있는 어린이집, 소외아동이나 사정이 허락하지 않아서 도서관에 오지 못하는 이들에게 찾아가는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즉, 저소득 한부모가정 아이들 23명에게 8명의 책 배달지기들이 무료로 1주일에 한 번 3권의 책을 배달하고, 인근 장애인시설에 1주일에 한 번씩 찾아가 책을 읽어주고 있다.

또한 3년째 진행해 온‘한국유네스코 여름캠프’는 초록나라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저소득층 한부모가정 아이들을 중심으로 외국 대학생들과의 1주일 캠프를 초록나라 작은도서관에서 갖는데, 따로 외국인을 접하거나 전문적인 외국어 공부를 해보지 못한 아이들에게는 외국문화를 접하고 외국어 학습에 눈을 뜨게 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서원복지관과 연계하여 저소득 한부모가정 아이들을 무료로 돌봐주는‘방과후 공부방’도 운영하고 있다. 이 밖에도 봄, 여름이면 놀이터에 책을 전시해 놓고 책 읽어주기 행사를 여는 한편, 방과 후 품앗이수업, 도서관 친구들 모임, 주부들의 독서모임, 동네 영화제 등도 꾸준히 해나가고 있다. 이 모든 활동들은 열성적인 주부 자원봉사자들이 있기에 가능하다.

“저는 책을 읽고 엄마는 도서관 청소를 하세요.”“이곳에서 종이접기와 그림 수업을 하는데, 다른 학원은 가지 않고 여기만 다녀요.”초록나라 작은도서관은 지역주민들의 삶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며, 때론 친구처럼 때론 엄마처럼 사람들과 함께 하고 있다. 운영비와 전문인력 부족 등 사립도서관으로서 여러 가지 어려움은 여전히 남아 있지만 초록나라 작은도서관은 이미 도봉 1동 주민들의 생활에서 없어서는 안 될 시원한 그늘이 되어 있다.

_ story 03 고맙습니다 초록나라 작은도서관

기존의 환경이 열악한 어린이도서관을 리모델링함. 교육환경이 열악하고 저소득, 한부모 가정, 방임 아동이 많은 지역으로 그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여성 자원봉사자들이 적극적으로 도서관 운영 및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것이 특징임. 향후 북 아트, 독서치료, 자녀교육 등에 대한 대주민 공개강좌를 계획하고 있음.

  • 소재 : 서울시 도봉구 도봉 1동 576-17호
  • 시설 : 열람실, 프로그램실, 안내데스크 등
  • 운영시간 : 평일 13:00~19:00, 토 13:00~17:00, 공휴일 휴관
  • 전화 : 02-956-7956
댓글 0건
작은도서관 회원 및 SNS계정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자 / 140자
    테이블 제목
    번호 제목 등록일
    32 [서울] 은혜의숲 작은도서관 Family Day 2014.09.11
    31 [서울] 은혜의숲 작은도서관 책읽기 프로그램 2014.09.11
    30 [서울] 은혜의숲 작은도서관 북콘서트 2014.09.11
    29 군포 동화나무 도서관 2014.04.25
    28 부산 샘터 꿈의 도서관 2013.11.11
    27 인천 골목도서관 2013.11.11
    26 안양 푸른어린이 작은도서관 2013.11.11
    25 광명 꿈꾸는 나무 작은도서관 2013.11.08
    24 춘천 앞짱어린이 도서관 2013.11.08
    23 김해 덕산 작은도서관 2013.11.08
    22 경기도에서 성공한 작은도서관은 어디? 2013.10.21
    21 청주 씨아트 북카페 2013.10.14